Information
Album Name
간직
Artist
개미친구 (gamichingoo)
Genre
랩/힙합
Release Date
2022.07.28
Release Agency
(주)루미넌트엔터테인먼트
Hangul

눈을 똘망똘망
뜨고선
이리저리
기지개도 펴고 아주 가끔 웃어주지
오 우우
스와들업 작업하면서
널보니 아빠미소
저절로 근심 사르르
애기 애기
오 나의 구름이
자유로이
하늘을 걷길
애기애기
오 나의 구름이
이렇게 부르지
애기 애기
오 나의 구름이
자유로이
하늘을 걷길
애기애기
오 나의 구름이
이렇게 부르지
엄마아빠
외가친가할머니할아버지 고모
본방사수 매분매초 달라지는 성장속도
인생은 고통이지만 넌 우리의 축복
백안리 우리집은 매일 울려 축포
따 날려 샴페인뚜껑
너의 존재로 필터되는 어른들 순화
메이킹필름엔 고단한 남미의 수고
사랑을 뭉쳐서 굴리는
육아전쟁의 숙고
댐 오 ma baby 구름이
너보다는 안 중요해 나의 목숨이
내가 도와줄거야 너의 독립
아빠가 생각날때는 언제든 call me
댐 벌써 이별을 떠올려
이제 너는 생후 일주일인걸요
사실 그래 널 보면 생각이 멈춰
비가 그치는 걸 기다리듯
한참을 보니 너는
눈을 똘망똘망
뜨고선
이리저리
기지개도 펴고 아주 가끔 웃어주지
오 우우
스와들업 작업하면서
널보니 아빠미소
저절로 근심 사르르
애기 애기
오 나의 구름이
자유로이
하늘을 걷길
애기애기
오 나의 구름이
이렇게 부르지
애기 애기
오 나의 구름이
자유로이
하늘을 걷길
애기애기
오 나의 구름이
이렇게 부르지

Romanization

nuneul ttolmangttolmang
tteugoseon
irijeori
gijigaedo pyeogo aju gakkeum udeojuji
o uu
seuwadeureop jageophamyeonseo
neolboni appamiso
jeojeolro geunsim sareureu
aegi aegi
o naui gureumi
jayuroi
haneureul geotgil
aegiaegi
o naui gureumi
ireoke bureuji
aegi aegi
o naui gureumi
jayuroi
haneureul geotgil
aegiaegi
o naui gureumi
ireoke bureuji
eommaappa
oegachingahalmeoniharabeoji gomo
bonbangsasu maebunmaecho dalrajineun seongjangsokdo
insaengeun gotongijiman neon uriui chukbok
baeganri urijibeun maeil ulryeo chukpo
tta nalryeo syampeinttukkeong
neoui jonjaero pilteodoeneun eoreundeul sunhwa
meikingpilreumen godanhan nammiui sugo
sarangeul mungchyeoseo gulrineun
yugajeonjaengui sukgo
daem o ma baby gureumi
neobodaneun an jungyohae naui moksumi
naega dowajulgeoya neoui dokrip
appaga saenggaknalttaeneun eonjedeun call me
daem beolsseo ibyeoreul tteoolryeo
ije neoneun saenghu iljuiringeoryo
sasil geurae neol bomyeon saenggagi meomchwo
biga geuchineun geol gidarideut
hanchameul boni neoneun
nuneul ttolmangttolmang
tteugoseon
irijeori
gijigaedo pyeogo aju gakkeum udeojuji
o uu
seuwadeureop jageophamyeonseo
neolboni appamiso
jeojeolro geunsim sareureu
aegi aegi
o naui gureumi
jayuroi
haneureul geotgil
aegiaegi
o naui gureumi
ireoke bureuji
aegi aegi
o naui gureumi
jayuroi
haneureul geotgil
aegiaegi
o naui gureumi
ireoke bureuji

Leave a Reply